• 최종편집 2024-03-03(일)
 

안티에이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화장품 속 항노화 성분이 인기를 모으고 있다. 그중에서도 ‘이데베논’이 강력한 노화 방지 효과를 인정받아 눈길을 끈다. 아는 사람은 안다는 이데베논을 화장품 성분 전문가, 이나경 교수를 통해 알아봤다.

 

캡처.PNG


항노화 성분계의 숨은 보석


그동안 안티에이징 화장품 성분표에서 흔히 볼 수 있던 항노화 성분은 비타민이나 레티놀 정도였다. 하지만 최근 ‘이데베논’이라는 항노화 성분이 화장품으로 출시돼 주목받고 있다. 코엔자임Q10과 비슷한 성격의 성분으로 구성되어있지만, 항노화 효과는 무려 10배에 달한다고 한다. 하지만, 이데베논이 화장품 성분으로 주목받기 시작한 것은 그리 오래되지 않았다. 


“이데베논은 본래 화장품보다는 알츠하이머나 질병 치료 보조제로 쓰였습니다. 이데베논의 항노화 효과는 굉장히 뛰어난 것이 사실이지만, 수용성이라는 특성상 화장품 성분으로 널리 사용되기는 어려웠죠. 수용성 성분은 피부 침투율이 지용성에 비해 낮은 편이거든요. 이데베논을 화장품화시킨 브랜드로는 앨리자베스 아덴이 거의 유일했어요. 이 브랜드 역시 알러간이라는 보톡스 제약회사와 협업했기에 가능했던 일이에요. 하지만 몇 년 사이 국내에서 이데베논에 대한 연구가 활발히 진행되어 왔고, 최근 이를 활용한 화장품이 출시되고 있습니다.”


이데베논은 미국의 피부학회에서 산화방지제 중 가장 높은 1등급(Academy of Dermatology, 2004년 2월)으로 평가되었다. 산화방지제의 능력을 평가하는 EPF라고 불리는 5단계에서 100점 만점 기준으로 96EPF를 획득해 산화방지제 중 1위를 차지했다. 차순으로는 Kinetin, alpha-lipoic acid(68EPF), Vitamin E, CoQ10(55EPF), Vitamin C(52EPF) 등이 있다.


이데베논은 저산소혈증 상황에서 ATP 생산을 높이는 데 관여하며 작은 세포와 조직의 손상을 예방하는 강력한 산화방지제 역할을 한다. 이데베논은 인체 피부의 주름관리 및 모공축소에 도움을 주며 탈모 개선에도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밝혀졌다. 더불어 피부 조직을 강화시켜 피부탄력이 증가하고 피부조직의 수분 증발 억제를 도와 촉촉한 피부를 유지시킨다. 또한, 손상된 피부 조직의 생산을 돕는 choline의 생산을 증가시켜 피부재생에도 탁월한 효과를 발휘한다.


하지만, 이데베논은 화장품 시장에서는 빛을 보지 못한 성분이었다. 이에 국내 유수의 기업과 연구진들이 힘을 모아 이데베논을 화장품화시키는데 주력했고, 국내에서도 전문화된 코스메슈티컬 브랜드를 통해 이데베논 앰플 개발에 성공했다. 더불어 수용성인 이데베논에 세라마이드, 콩스테롤과 같은 지용성 성분을 배합해 피부 침투율을 높임으로써 그 효용가치를 더욱 극대화했다. 


“화장품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관련 성분의 활성화 및 안정화예요. 이에 똑같은 성분을 사용하더라도 제조사의 기술력에 따라 효능적 차이가 크게 날 수 있어요. 이데베논의 선두 기업들이 시장을 활성화하면서, 이후 많은 브랜드에서 관련 성분을 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dd.PNG

안티에이징 화장품 똑똑하게 고르는 법


우리는 매일 빠짐없이 화장품을 바른다. 하지만 자신의 피부 타입을 정확하게 알고 있는 이가 얼마나 될까. 안티에이징 효과가 있는 고가의 기능성 제품마저도 입소문에 영향을 받아 구입하는 경우가 부지기수다. 이에 대해 이나경 교수는 효과적인 스킨케어를 위해서는 화장품 성분과 자신의 피부타입에 대한 이해가 필요하다고 조언한다. 


“화장품을 고를 때 놓치기 쉬운 부분이 바로 수용성 성분과 지용성 성분의 구분입니다. 예를 들어 같은 비타민이라도 순수 비타민C라고 표기돼있으면 수용성이지만, 비타민C 이스트라고 돼 있으면 지용성이에요. 레티놀의 경우 지용성이기 때문에 대부분 크림 제형으로 출시되는 경우가 많죠. 둘 중에서 자신에게 잘 맞는 성분을 고를 수 있도록 한번쯤은 꼭 체크해보시길 권해드립니다.”



자외선 차단이 항노화의 첫걸음 


좋은 화장품 사용과 함께 건강한 생활 습관을 실천해야 젊고 건강한 피부를 유지할 수 있다. 이에 이 교수는 채소 위주의 식이요법과 운동 등 생활 속 안티에이징을 꾸준히 실천하라고 조언한다. 더불어 이 교수가 특히 강조하는 것은 자외선 차단이다. 노화를 일으키는 주범 중 가장 강력한 요소가 바로 자외선이라는 것.


“UVA는 피부를 산화시키는 자외선입니다. 이에 장시간 노출될 경우 주름이나 피부처짐, 기미 등이 유발될 수 있습니다. 특히 5~6월은 자외선이 가장 강한 시기이므로 더욱 신경 써서 선크림을 발라줘야 합니다. 날씨가 흐리더라도 햇빛이 아예 없는 것은 아니므로 선크림의 습관화가 필요합니다. 이때 이데베논과 같은 항노화 성분 앰플을 미리 바르면 선크림의 피부 침투력이 향상되고 안티에이징 효과를 극대화할 수 있습니다.”


이처럼 일상생활 속 안티에이징 습관과 더불어 항노화 성분을 적절히 활용하는 것이 동안의 지름길이다. 앞서 이 교수가 강조했듯 자신에게 맞는 화장품 성분을 고를 줄 아는 안목까지 있다면 더욱 확실한 안티에이징이 되지 않을까. 



화장품 전문가 이나경

前 건국대학교 뷰티디자인학과 겸임교수 

허핑턴포스트 화장품 칼럼 연재

저서 <화장품에 대한 50가지 거짓말>, <스페셜 스킨케어>, <꼭 필요한 것만 골라 사는 화장품 쇼핑의 기술> 외 다수

 

 

포토그래퍼. 윤동길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9070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화장품 전문가가 말하는 ‘이데베논(IDEBENONE)’의 항노화 효과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