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3-03(일)
 

발기부전 치료제에 대한 시장이 커지고 있다. 비아그라나 씨알리스 같은 대표적인 발기부전 치료제가 양분했던 시장이 국산 제품들에 의해 나뉘고 있다. 그 이유는 기존 발기부전 치료제의 실데나필이나 타다라필 같은 성분의 특허 만료로 카피약인 제네릭 상품들이 쏟아져 나오기 때문이다. 발기부전 치료제의 제품 종류와 성분, 효과 등에 대해 알아보았다. 

 

캡처.PNG


발기부전 치료제 제품들


비아그라

미국 제약회사인 파이저사가 개발한 남성 발기부전 치료제다. 본래, 협심증 치료로 쓰이기 위해 개발되었다가, 남성 발기부전에 효과가 커서 대표적인 브랜드가 되었다. 실데나필을 원료로 해서 남성의 발기를 저해하는 요소를 제거하는 방식이다. 의사의 진단 처방 후 구매 가능하고 고가임에도 불구하고 발매 후 전 세계적으로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다.


시알리스

비아그라와 함께 세계적인 발기부전 치료제다. 영국에서 개발되었으며 처방이 있어야 구매할 수 있다. 타다라필을 원료로 해서 음경 해면체를 확장하는 방식으로 발기 부전을 해결한다. 복용 후 15분이면 효과가 발생하고 효과가 36시간 지속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팔팔

2012년 화이자의 비아그라 특허가 만료되면서 국내 시장에도 제네릭 제품들이 쏟아져 나왔다. 한미약품의 비아그라 성분이 제네릭 제품인 ‘팔팔’로 출시되고 1년 안에 오리지널 제품의 판매를 누르는 판매 신장을 거두었다. 2014년에는 매출액이 247억 원으로 비아그라의 117억 원의 판매액을 앞질러 버렸다. 같은 효과에 낮은 가격대 승부가 주요했다는 분석이다.


구구, 센돔

2015년 9월 시알리스 특허 만료 후 한미약품에서 제네릭으로 만든 제품 ‘구구’와 종근당 제네릭 상품인 ‘센돔’이 많은 판매를 보였다. 이 두 제품 역시 낮은 단가로 짧은 기간에 시알리스의 판매를 앞질렀다.


국산 발기부전 치료제

제네릭 제품이 아닌 국산 발기부전 치료제로는 동아에스티 ‘자이데나’, JW중외제약 ‘제피드’, SK케미칼 ‘엠빅스’가 있다. 이 제품군은 아직은 비아그라나 시알리스 제네릭 제품에 비해 매출이 매우 낮은 편이다.


국내 발기부전 치료제 시장은 4,000억 규모다. 기존의 비아그라나 시알리스 그리고 국내 제네릭 제품들, 여기에 국내산 제품들까지 치열한 경쟁체제로 판매를 벌이고 있다. 다른 제약회사도 후발주자로 제품들을 출시하고 시장에 참여하고 있다. 

 


캡처2.PNG

 

발기부전 치료제 제품들의 올바른 사용 


최근 해외 사이트에서 발기부전 치료제를 구매하는 경우가 많아졌다. 단가가 싼 치료제가 많아 구매가 많은 편인데, 일부 제품에 유해물질이 함유되어 있다고 해서 주의를 요한다고 한다. 이처럼 비공식적으로 구매하여 복용하는 경우 약의 성분 부족으로 효과가 전혀 나타나지 않거나 성분 과다로 매우 위험한 부작용이 발생할 수 있다. 그래서 발기부전치료제는 반드시 의사의 처방을 받고 구매해야 한다.


대표적인 부작용은 두통, 안면홍조, 시각장애 등을 들 수 있으며, 그 외에 소화불량, 비충혈, 설사, 현기증, 관절통 등이 드물게 발생하기도 한다. 참고로 니트로글리세린, isosorbide dinitrate 등과 같은 질산화물을 복용하는 환자는 절대로 복용해서는 안 된다.


“발기부전은 치료제가 많이 나와서 상당히 포화상태가 되었어요. 치료제가 나오기 전에는 상당히 고치기 힘든 질병이었는데, 비아그라나 다양한 치료제가 나와 치료가 수월해졌어요. 하지만 발기부전치료제는 반드시 의사의 처방을 받아야 하고, 복용약이기에 용법이나 양을 조절해서 써야 오랫동안 효과를 거둘 수 있죠. 남용하면 부작용이 있을 수 있어요. 내성이 생기면 효과가 없습니다.”


남성의학의 권위자이자 맥스남성의원 원장인 김정용 박사는 무분별한 발기부전 치료제의 오남용은 부작용을 일으킨다는 점을 조언했다. 따라서 남성의학에 관한 올바른 지식과 의사의 처방을 바탕으로 한 적절한 치료제 사용을 권했다.

  


의학자문. 비뇨기과전문의 김정용 박사

現 맥스남성의원 원장

중앙대학교 대학원(의학박사)



포토그래퍼. 윤동길  


태그

BEST 뉴스

전체댓글 0

  • 59114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건강한 성(性)을 위한 ‘발기부전 치료제’ 이야기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